과천시-대우컨소시움, 지식정보타운 ‘푸르지오 벨라르테’ 분양가 줄다리기

과천시 분양가 2205만원 결정...대우 측 분양가 재심의 요청

확대보기

▲ 총 500여가구를 공급하는 S-6블록 푸르지오 벨라르테 조감도. 과천시 제공

경기도 과천시와 지식정보타운 내 푸르지오 벨라르테(S6블록) 사업주체인 대우건설 컨소시움 간 분양가를 놓고 줄다리기가 지속되고 있다. 전용면적 74㎡, 84㎡, 99㎡ 총 500여가구를 공급하는 S6블록은 대우, 태영건설, 금호산업이 공동사업자로 참여하고 있다.

5일 시에 따르면 지난 7월 S6블록 분양가를 3.3㎡당 2205만원으로 결정, 사업주체인 대우건설 컨소시움에 통보했다. 대우건설 측은 자신들이 산정한 2600만원보다 시에서 산정한 분양가가 400만원이 낮아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때문에 8월 분양 예정이었던 S6블록은 고분양가 논란에 휩싸이며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일정이 지연되고 있다.

시는 협의를 진행하면서 분양을 재촉하고 있으나 대우건설 측은 낮은 분양가를 이유로 분양을 미루고 있다. 게다가 지난달 시에 분양가 재심의를 요청한 상태다. 대우건설 측은 분양가 상향 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사업 중단이나 임대전환을 추진해 왔다. 8년 임대후 일반분양으로 전환하면 시 심의위원회를 거치지 않고 분양가를 결정할 수 있다.

하지만 적정 분양가로 아파트 공급을 계획하고 있는 시는 임대전환에 대해 부정적이다. 다만 대우의 재심의 요청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분양가심의위원회를 개최해 재심사를 통해 조속히 분양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확대보기

▲ 과천지식정보타운 토지이용계획도. 과천시 제공

한편 S9블록 과천제이드자이(647가구), S4 과천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679가구)도 분양을 못한 상황에서 먼저 공사를 시작했다. 주택 사업을 위해 조달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금융이자가 매달 수억원씩 발생, 자칫 사업비 증가로 이어질 수 있어 마냥 착공을 미룰 수 없기 때문이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