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리나 고아라 장애인문화예술대상

문화체육관광부는 청각장애를 딛고 무용수와 안무가로 활발히 활동하는 발레리나 고아라(31)씨를 비롯해 올해 대한민국장애인문화예술대상 수상자 6명을 4일 발표했다.

대상인 대통령 표창을 받는 고씨는 KBS ‘인간극장’과 SBS ‘스타킹’ 등 방송에 출연해 장애예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국무총리 표창(우수상)은 뇌성마비 시인의 시 낭송회 개최로 장애 예술인의 활동 영역을 확장한 시인 최명숙(57)씨가 받는다.

문학 발전을 위해 힘써 온 시인 명기환(76)씨, 소외된 이웃을 위해 자신의 작품을 기부하는 옻칠공예 작가 조규열(69)씨, 문화 소외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공연으로 국악 보급에 힘쓰는 판소리 명창 정선화(66)씨, 중증 지체 뇌병변장애인 배우를 중심으로 2007년 설립해 활동 중인 극단 애인(대표 김지수)이 각각 문학, 미술, 음악, 대중예술 부문에서 문체부 장관상을 수상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