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리 편의점에 비키니 차림으로 출입한 여성 관광객 논란

확대보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한 여성 관광객이 노출이 심한 수영복 차림으로 편의점에 들어가 물건을 고르고 있는 뒷모습이 인터넷상에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데일리메일 호주판에 따르면, 발리 주거 지역인 우말라스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한 호주인 여성 관광객이 비키니 차림의 여성을 발견하고 나서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이 게시자는 “난 주거 지역에 있는 ‘페피도 우말라스’(편의점명)가 이 여성의 출입을 허가한 것이 놀랍다. 그리고 이 여성이 그것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도 마찬가지다”면서 “당신들 모두 부끄러운줄 알아라”고 지적했다. 이어 “PS(후기), 앞부분(가슴)은 뒷부분(엉덩이)보다 훨씬 더 작았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사진은 최근 인도네시아가 발리에서의 나쁜 행동을 단속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지난 8월, 와얀 코스테르 발리 주지사는 “섬(발리)에서 혼란을 일으키는 관광객들에게 너무 질렸다”면서 비행을 저지르는 관광객들은 추방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문제 행동을 하는 관광객들이 있으면 단지 집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우리는 그런 사람들에게 이같이 경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사진을 본 수백 명의 사용자는 사진 속 여성 관광객에 대해 발리 문화를 무시한 것이라며 비난했다.

한 여성 네티즌은 “당신 몸이 해변이나 수영장 옆에 있는 용품들처럼 어떻게 보이던지 상관하지 않는다”면서 그런 장소가 아닌 곳에서까지 수영복을 입은 문제의 여성에게 에둘러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사진 속 여성을 두고 “현지 문화에 대해 너무 배려심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밖에도 “존경스럽지 않다… 당신은 자신의 나라에서 그러고 다니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는 네티즌도 있었다.

하지만 수많은 또 다른 네티즌은 비키니를 입은 관광객의 사진을 공유한 여성 게시자를 비난했다.


한 남성 네티즌은 “당신이 다른 사람들을 부끄럽게 한 것에 대해 부끄러워하라. 말 그대로 당신이 관여할 일이 아니다”면서 “만일 업주가 그녀의 출입을 허가하지 않더라도 그것은 업주의 결정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똑바로 살아라, 정말…”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네티즌도 “그녀는 이것이 무례하다는 점을 모를지도 모른다. 다음에 이런 사람을 보면 허락 없이 온라인에 사진을 올리는 대신, 그 사람에게 알려줄 수도 있지 않을까?”라고 지적했다.

사진=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