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확대보기

이낙연(왼쪽) 국무총리의 유머 감각이 현해탄 건너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다. 이 총리는 평소 사적인 자리는 물론 연설 등 공식적인 행사 때도 즉흥적인 ‘깨알 유머’를 구사해 분위기를 잘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내 말(馬) 잘 있지요?”

22일 일본을 방문 중인 이 총리는 이날 일왕 즉위식이 열리는 황궁으로 떠나기 전 호텔 로비에서 대기 중이던 우흐나 후렐수흐 (오른쪽) 몽골 총리를 만나자마자 대뜸 말 얘기를 꺼냈다. ‘내 말’이란 다름 아닌 이 총리가 지난 3월 몽골 방문 때 선물 받은 말 한 필. 앞서 지난해 1월 후렐수흐 총리의 한국 방문으로 처음 대면한 두 사람의 만남은 이번이 세 번째다. 반가운 포옹으로 시작된 환담은 말의 안부까지 확인할 정도로 화기애애하게 진행됐다.

이날 이 총리의 연미복 차림도 유머의 소재가 됐다. 기자들이 “연미복을 처음 입으시냐”고 묻자 “이러다가 제비족 되겠네”라고 말해 좌중에서 웃음이 터져 나오기도 했다.

이 총리의 유머 실력은 해외 순방 때 더욱 빛을 발한다. 오만 방문 당시 오만해(海)를 앞두고 수행원들에게 “오만해 건너편에 사는 사람들은 오만해 인근에 사는 사람들을 뭐라고 부르는지 아느냐”고 물었다. 아무도 대답을 못 하자 이 총리가 답했다. “겸손해.” 오만하지 말고 겸손하라는 얘기다. 탄자니아를 방문했을 때는 “‘방탄’(탄자니아 방문)한 이 총리로 표현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방탄소년단의 팬들에게 혼나기 때문이란다.

사자성어를 비튼 ‘이낙연 유머’는 시리즈까지 나올 정도다. ‘유비무환’은 ‘비가 오면 농촌에는 환자가 없다’(농촌에서는 비가 오면 일하지 않는다)로 바뀐다. ‘주경야독’은 애주가인 이 총리의 생활 체험에서 나온 사자성어로 ‘낮에는 가볍게 술을 마시고 저녁에는 독한 술을 마신다’는 뜻이다. 그는 주변에서 ‘아재 개그’라고 하면 ‘할배 개그’라고 받아친다. ‘언어의 마술사’라는 얘기를 듣는 이유가 다 있다.

도쿄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