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년 전 ‘UFO 공중전’ 목격한 호주 쌍둥이 형제의 증언

확대보기

▲ 미 해군 조종사가 포착한 UFO/사진=미국 국방부

약 40년 전 UFO를 목격한 쌍둥이 형제의 증언이 나왔다. 20일(현지시간) 호주 뉴스코퍼레이션은 1980년 미확인비행체를 봤다는 쌍둥이 형제 필 틴들과 롭 틴들(49)의 이야기에 주목했다.

1980년 2월 7일 목요일 밤 9시 30분쯤. 호주 남부 올드게이트 상공에 정체불명의 비행체가 나타났다. 필은 “침대에 누워 있는데 롭이 달려와 이것 좀 보라고 잡아끌었다. 창문을 열어 보니 하늘에 노란색 물체가 떠 있었다”고 설명했다.


당시 10살이었던 틴들 형제는 태어나 처음 보는 광경에 넋을 잃고 하늘을 쳐다보았다. 필은 그 물체가 스털링 지역 쪽으로 흐르는 계곡과 능선 위에서 왔다 갔다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집에서 약 1km 떨어진 곳에서 비행하고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고 덧붙였다.

형제의 증언에 따르면 노란색 빛을 내는 비행체는 자유자재로 방향을 바꾸어 가며 하늘을 날고 있었다.

그때, 갑자기 붉은 빛을 내는 더 큰 비행체가 나타났다.

마치 노란색 비행체를 밀어붙이려는 듯 붉은색 비행체가 근접하면서 두 비행체 사이에는 공중전이 벌어졌다.

확대보기

▲ 40여년 전 UFO를 목격했다고 증언한 필 틴들./사진=호주 뉴스코퍼레이션

필은 “두 비행체가 쫓고 쫓기는 추격적을 벌였다. 지그재그로 상공을 가로질렀으나 소음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란색 비행체는 보이지 않는 힘에 잡히기라도 한 듯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앞뒤로 흔들렸다고 밝혔다.

그러다 힘에 겨운 듯 비상착륙을 시도한 노란색 비행체가 그만 나무 사이로 추락하고 말았다.

틴들 형제는 “주위를 맴돌던 붉은색 비행체는 곧 멀리 사라졌고, 이윽고 다시 하늘로 날아오른 노란색 비행체도 어디론가 없어져 버렸다. 그 사이 15분이 흘러 있었다”고 증언했다.

형제는 곧장 달려가 부모님에게 UFO 목격담을 전했지만, 핀잔만 들었다.

다음 날, 지역 신문에 UFO 추락 소식을 알리는 기사가 등장했다.


UFO를 목격한 건 틴들 형제뿐만이 아니었던 것.

뉴스코퍼레이션은 당시 AP통신이 작성한 기사를 토대로 또다른 목격자 데릴 브라운(당시 21세)의 이야기를 전했다.

틴들 형제가 UFO를 목격한 날 밤, 인근 농장 일꾼 브라운은 TV를 시청하고 있었다.

브라운은 “TV를 보는데 밖에서 개 짖는 소리가 크게 났다. 그리고 바로 나뭇가지들이 심하게 부딪치는 소리가 들렸다”고 진술했다.

그는 “아이들을 방 안에 있게 한 뒤 나가 보니 말 농장 근처 나무 사이에 처음 보는 물체가 걸려 있었다”고 밝혔다. 또 1m가 조금 안 되는 크기의 미확인 물체는 쾌속정 모양과 비슷했으며 아무런 소리나 빛도 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확대보기

▲ 당시 AP통신이 보도한 호주 UFO 목격담./사진=AP

호주UFO연구소가 브라운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한 보고서는 다음 날 AP통신에 보도됐다. 브라운은 경찰을 데리고 현장에 갔을 때 그 물체는 이미 사라진 뒤였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틴들 형제는 그날 밤 자신들이 목격한 게 UFO라고 확신하고 있다.

필은 “그간 개인적으로 조사를 많이 했다. UFO를 목격했다는 사람들과 일대일로 접촉하기도 했다”면서 “100% 외계 비행체”라고 자신했다.

필보다는 외계생명체에 대해 보수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롭 역시 마찬가지다.

롭은 “만약 그날 우리가 본 것이 무엇인지 추측해내야 한다면, 외계에서 온 것이라고밖에는 설명할 수 없을 것 같다”면서 “그렇게 소리 없이 빠르게 자유자재로 움직이는 것이 80년대 기술로 가능한 것이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