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률 100만분의 1…미국서 노란색 관조 발견돼

확대보기

미국 플로리다주(州) 포트 세인트 루시에서 극히 보기 드문 노란색 관조가 목격돼 화제다.

현지 새 전문가로 자칭 조류 큐레이터인 제프 힐 오번대 교수는 1년에 얼마나 많은 노란색 관조가 목격되는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목격 확률은 100만 분의 1로 추산된다고 설명했다.


그런 새를 목격하고 사진으로 담아낸 이는 현지 미술 교사이자 사진작가인 트레이시 워크먼이다. 그녀는 최근 자택 뒷마당에 날아든 노란색 관조를 발견하고 재빨리 사진 몇 장을 찍는 데 성공했다.

이에 대해 워크먼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현관 옆 덤불 사이로 노란 새 한 마리가 있는 모습을 보고 처음에 든 생각은 내가 방금 노란색 관조를 본 것인가? 그럴 일이 없다는 것이었다”고 회상했다.

확대보기

그녀는 자신이 찍은 사진 몇 장을 페이스북에 공유한 뒤로 자신이 봤던 새가 얼마나 보기 드문지를 알게 됐다면서 조류 관찰가들이 몰려들어 이웃 주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을 막기 위해 자신이 정확히 어디에 사는지 공유하지 말아 달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또 그녀는 플로리다에서 보고된 유일한 노란색 관조에게는 이름이 필요하다면서 이 유명한 새에게는 써니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말했다.


힐 교수에 따르면, 홍관조는 미국 남동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새다. 기본적으로 수컷은 빨갛고 암컷은 노란색이 도는 빨간색이다.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새만큼 완전한 노란색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희귀하다.

이에 대해 힐 교수는 이 새가 노랗게 된 원인은 유전자 변이의 결과일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힐 교수는 10살 때부터 지금까지 일생을 새를 관찰하는 데 바쳤지만, 야생에서 노란색 관조를 실제로 본 적이 없다면서 그만큼 이번 새는 보기 드물다는 점을 강조했다.



사진=트레이시 워크먼/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