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서 여고생이 여중생 집단폭행…무릎 꿇리고 욕하며 뺨 때려

확대보기

▲ 익산 여중생 폭행 사건
페이스북 캡처

여고생 2명이 여중생 1명을 집단 폭행하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21일 페이스북 ‘익산 싹 다말해’ 게시판에 따르면 최근 익산에서 일어난 여중생 집단폭행 사건 영상이 올라왔다.

1분 30초 분량의 이 영상은 여고생 2명이 여중생 1명의 무릎을 꿇리고 욕설을 하면서 여러차례 뺨과 머리, 이마 등을 때리자 여중생이 잘못했다며 우는 장면이다.

이 폭행 사건은 지난 9일 정오쯤 익산시 모현동의 한 교회 인근에서 발생한 것으로 피해 학생은 다음 날 경찰에 신고했다.

영상은 폭행 현장에 있던 일행 가운데 1명이 찍어 주변 친구들과 공유한 것이다. 이들의 폭행은 2시간이나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게시판 관리자는 “영상 속 피해 학생과 부모로부터 이번 사건을 널리 알려달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사탄도 한 수 배우고 갈 무개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가해 학생 중 한명은 피해 학생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아줌마 나대지 말아라, 꼬우면 남부(익산 터미널 뒤 모텔촌)로 오라고 했다”며 보복협박, 명예훼손 역고소 등 2·3차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익산경찰서는 영상 속의 여고생 A씨(17) 등 2명을 공동폭행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을 파악 중이다”며 “조사 단계라 자세한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