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탈퇴협박, “춤추는 모습이 마치..” 도를 넘은 언어 성폭력

확대보기

▲ 걸그룹 탈퇴협박
(위 기사와 관련 없음)

걸그룹 탈퇴협박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데 이어 가수를 그만두라며 협박을 했다. YTN에 따르면, 4인조 걸그룹 전 멤버 한 씨(26)는 지난 1일 안무 연습을 하던 중 소속사 공동대표 A씨로부터 ‘춤추는 모습이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 이 외에도 입에 담기 어려운 언어 성폭력을 당해 수치심을 느꼈다.

한 씨는 A씨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오히려 그룹에서 탈퇴하라는 협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 씨는 결국 3년 동안 활동해 온 걸그룹에서 탈퇴했고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에 A씨는 농담이었다며 연락이 닿지 않아 사과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한 씨는 A씨를 고소할 예정이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