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사퇴 타이밍 절묘…조국과 윤석열은 운명 공동체”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의원이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련해 “검찰 개혁 성공을 위해 조국, 윤석열은 운명 공동체로 나가야된다”면서 “일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도 내보내야한다는 의견도 있는데 이는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서울신문 유튜브 채널 ‘박점치’(박지원의 점치는 정치)에 출연해 “오히려 지금은 윤석열 총장이 (검찰 개혁에) 성공할 수 있도록 도와야할 때이며 이는 윤석열을 보호하자는 것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성공과 국가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부 친문들은 너무 과격하다“면서도 ”검찰도 공정하고 사람냄새 나는 수사를 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취임 35일만에 전격 사퇴한 조 전 장관에 대해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검찰수사 관행 문화에 대해 과감하게 개혁했고, 사실상 윤석열 총장과 합의해 검찰, 법무부, 국무회의에서 규정과 규칙이 바뀌었기 때문에 검찰 개혁의 길을 터놓았다”고 평가했다.

확대보기


박 의원은 조 전 장관의 사퇴 배경에 대해 “국회에서 (검찰 개혁에 대한) 법과 제도적 통과를 남긴 상황에서 본인이 걸림돌이 되기를 원하지 않았고, 최근 문재인 정권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많아지고 민주당과 한국당의 지지도 격차가 1% 내외로 안팎으로 붙었기 때문에 대통령과 검찰 개혁을 위해서 본인이 나가야한다는 절묘한 선택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전 장관에게) 정치라는 것은 본인이 억울해도 국민이 원하지 않으면 나가야 한다고 충고한 적이 있는데, 사퇴 타이밍을 잘 선택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차기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싸고 하마평이 오르내리고 있는 가운데 그는 “본인의 성공 보다 대통령의 성공과 대한민국을 위해서 희생하고 개혁하겠다는 마인드가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하루속히 납득할 수 있는 개혁적인 장관을 임명해서 청와대가 국민이 바라는대로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평양에서 우리 축구 대표팀이 북한과 치른 월드컵 예선전에 북한이 취재진과 응원단의 입국을 불허해 사상 초유의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데 대해서는 “북미 회담이 교착 상태에 있는 가운데 미국에 보내는 메시지를 우리를 통해 전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세계적으로 북한을 정상국가를 만들기 위해 들인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었다”면서도 “북한이 ‘2019 아시아 유스 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 국내 취재진을 초청한 만큼 남북 관계의 어두운 면만 볼 것이 아니라 긍정적인 면을 생각하고 그 길로 남북 관계를 개선하고 북미 관계 대화 이어져 비핵화로 가야된다”고 강조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