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년 전 일본 찾아간 사명대사가 남긴 글은

국립중앙박물관, 사명대사 유묵 특별전

확대보기

“강호에서 만나기로 약속한 지 오래되지만/어지러운 세상에서 지낸 것이 벌써 10년이네/갈매기는 그 뜻을 잊지 않은 듯/기웃기웃 누각 앞으로 다가오는구나.”

임무를 마무리한 뒤 선승의 본분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사명대사의 시로, 고려 말 문신 유숙의 시 ‘벽란도’에서 운을 빌려 지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일본 교토 고쇼지가 소장 중인 사명대사(1544~1610) 유묵을 국내 처음으로 공개하는 특별전을 15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상설전시실 1층에서 연다.

사명 유정은 임진왜란 때 끌려간 조선인 포로 송환 협상을 위해 교토를 찾아 도쿠가와 이에야스와 담판을 짓고 포로 3000명을 데리고 1605년 귀국한다.

이번에 전시하는 유묵은 사명대사가 교토에 머무를 때 남긴 것들이다. ‘대혜선사의 글씨를 보고 쓴 글’은 스승 서산대사가 남긴 뜻에 따라 백성을 구하고자 일본에 왔음을 밝힌다. ‘승려 엔니에게 지어 준 도호’는 고쇼지를 창건한 승려 엔니 료젠에게 자를 ‘허응’(虛應), 호를 ‘무염’(無染)으로 도호를 지어준 내용, ‘승려 엔니에게 준 편지’는 도호의 뜻을 당부하는 내용이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