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우! 과학] 마약 검사도 이제는 음주 측정처럼…호흡 검사 기술 개발

확대보기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과학자들이 음주 측정기처럼 간편하게 호흡 검사만으로 혈중 마약류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박사 후 연구원인 에바 보라스와 크리스티나 데이비스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의료용으로 사용되는 마약류 진통제인 모르핀(morphine), 하이드로모르폰(hydromorphone), 옥시코돈(oxycodone)의 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호흡 검사 기기를 개발했다.(사진) 이 장치의 목적은 마약 중독자를 가려내기 위한 것이 아니라 이런 진통제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환자들을 돕는 것이다.

암 환자를 비롯해 마약류 진통제 이외의 약물로는 조절하기 어려운 만성 통증에 시달리는 환자들에게 적절한 약물 농도 유지는 매우 중요하다. 진통제가 너무 적으면 통증이 조절되지 않고 반대로 너무 많으면 약물 중독에 따른 부작용으로 인해 심한 경우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 문제는 마약류 역시 사람에 따라 대사되는 속도나 흡수율이 다르다는 것이다. 같은 양을 처방해도 환자의 혈중 마약류 농도는 사람마다 다르다. 위험할 수 있는 용량의 마약류 진통제를 투여받는 환자에서 개인 맞춤형으로 약을 조절하기 위해 그때마다 혈액 검사를 하는 일은 매우 번거롭고 시간도 오래 걸려 실용적이지 않다.

연구팀이 개발한 호흡 검사 시스템은 마약류 진통제 약물 농도와 그 대사 산물의 농도를 빠르고 간편하게 측정할 수 있다. 이 정보가 있으면 의사는 환자에게 필요한 약물 투여량을 더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6명의 실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소규모 테스트에서 호흡 검사 시스템은 혈액 검사와 비슷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여줬다. 연구팀은 더 많은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테스트를 계획 중이다.


최근 마약으로 물의를 빚은 일부 연예인의 사례에서 보듯이 불법 마약류 투약 여부는 소변 검사나 머리카락 등 체모 검사를 통해서 알 수 있다. 체모의 경우 매우 미량의 마약 대사물도 가스크로마토그래피 질량 분석법을 통해서 검출할 수 있어 웬만해서는 마약 사용 사실을 숨기기 어렵다. 하지만 중독 여부를 가려내기 위해 시간이 오래 걸리고 국과수 같은 전문 기관에서만 측정이 가능한 단점이 있다. 어쩌면 호흡 테스트가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줄지도 모른다.

고든 정 칼럼니스트 jjy0501@naver.com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