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조국 규탄’ 대규모집회 개최

확대보기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범국민투쟁본부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2019.10.9
뉴스1

문재인 정부와 조국 법무부장관을 규탄하는 범보수진영의 집회가 9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전광훈 목사가 대표를 맡고 있는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는 이날 정오부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대한민국바로세우기 2차 국민대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범국민투쟁본부에 따르면 집회 참가자들은 이날 오전부터 태극기와 성조기,손 피켓을 들고 광화문광장 일대로 모이기 시작했다. 집회에는 서울대 광화문집회 추진위원회도 참석했으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개인 자격으로 집회에 참석했다.

범국민투쟁본부는 “오늘 낮 1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청와대 앞 사랑채까지 행진할 계획”이라며 “오후 1시 현재 100만명 이상 참가자가 모였다”고 밝혔다. 범국민투쟁본부는 앞서 개천절이었던 지난 3일 열린 집회에서는 300만~500만명이 운집했다고 주장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