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 초상화 모신 덕수궁 선원전 순차 공개

2039년까지 복원… 일부 개방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조선 왕들의 초상화인 어진(御眞) 등을 모신 공간인 서울 덕수궁 선원전(璿源殿) 영역을 순차적으로 공개한다고 8일 밝혔다.

선원전은 고종이 1897년 대한제국을 선포하면서 덕수궁을 정궁으로 삼았을 때 궁궐 바깥쪽에 있는 중명전(重明殿)과 함께 궁역에 포함됐다. 어진, 신주, 신위를 모신 신성 공간이었지만 일제에 의해 훼손됐고, 조선저축은행 사택을 비롯해 미국 대사관저와 경기여고 등이 들어섰다. 2003년 선원전 터가 확인돼 2011년 미국과 토지 교환 형식으로 우리 정부에 돌아왔다.

궁능유적본부는 덕수초등학교와 정동공원 사이에 공터처럼 남아 있는 선원전 복원 공사를 2039년까지 진행한다. 이 중 건물 흔적이 없는 공간을 중심으로 담장이 노후화한 220m 구간을 정비하고, 옛 경기여고 담장과 연결된 미국 대사관저 철거 부지에는 휴게 공간을 조성해 개방한다. 관람객 편의를 위한 임시 주차장을 2020년까지 24시간 무료로 운영한다. 이후에는 선원전 본격 복원을 위해 다시 폐쇄한다.

또 일제가 궁궐터에 세운 조선저축은행 사택은 교육전시관으로 보수해 2021년 개관할 계획이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