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말살” 트럼프… 하루 만에 “에르도안 새달 방미” 달래기

냉온탕 오가는 美 시리아 정책

시리아 북동부서 미군 철군 결정에 역풍
쿠르드족이 억누르던 IS세력 팽창 우려
트럼프 “터키, 교역 파트너” 유화 메시지
“쿠르드족 버리지 않았다” 진화 시도도

확대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북동부 국경에서 미군을 철수하기로 결정해 전방위적인 비판을 받고 있다. 공화당 내부에서까지 철군을 반대하는 사이 터키는 분리독립을 주장해 온 시리아 쿠르드족에 대한 군사작전에 돌입하는 모습이다.

7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나는 우리의 위대한 군이, 심지어 미국을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들의 이익을 위해 경찰 노릇을 하는 터무니없고 끝없는 전쟁들에서 빠져나오게 하겠다는 것을 토대로 당선됐다”며 “터키가 도를 넘는 것으로 간주된다면 나는 터키의 경제를 완전하게 파괴하고 말살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발언에 대해 각 매체는 철군 결정에 정치권 비난이 잇따르자 이를 진화하기 위한 방어 차원으로 분석했다. BBC는 트럼프가 마치 전면 철군이 시작된 듯한 트윗으로 터키군이 시리아 국경을 넘는 걸 암묵적으로 승인한 것처럼 보이지만, 국무부·국방부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국무부 고위관계자는 해당 지역에 주둔 중인 1000명 중 안전 문제로 단 24명만 철수했으며 터키의 월경에 단호히 반대하는 미국의 정책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철군 결정은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통화 직후 백악관에서 나왔다. 백악관은 “터키가 오래 준비한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미군은 그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안 할 것이며 인접 지역에 남아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에 안전지대를 형성하기 위해 군사를 진입시킬 준비가 됐다고 밝혔으며 이에 트럼프는 지난해 말 발표했다 논란이 일자 철회했던 철군을 다시 결정한 것이다.

철군이 거센 비판을 받는 데는 이유가 있다. 시리아에서 미군이 빠져나가면 터키는 자국에 위협을 가하는 테러집단으로 여기는 쿠르드족을 공격할 것이 뻔하다. 쿠르드족은 2011년 시리아 내전이 일어난 뒤 사실상 미군의 지상군 역할을 했다. 특히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하고 있던 마지막 땅인 바구즈에서 대승을 거둬 사실상 IS를 직접 격퇴한 세력으로 평가받는다.

공로를 인정받아 자치정부를 수립하려 했던 쿠르드족은 터키 정예군에 의해 근거지를 잃게 될 가능성이 높다. 그렇게 되면 쿠르드족이 억누르고 있던 IS 세력이 팽창할 공산이 크다.

비난여론이 거세지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날인 8일 쿠르드를 버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매우 많은 사람이 터키가 미국의 대규모 교역 파트너라는 것을 편리하게 잊고 있다”며 “사실 그들은 우리의 F-35 전투기를 위한 철골 구조물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중요하게도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중요한 회원국이라는 것을 기억하라”며 “그가 나의 손님으로 11월 13일 미국에 온다”고 말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방미, 자신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일정을 확인한 것이다.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조차 비판론이 들끓는 등 역풍이 거세자 ‘쿠르드족에 대한’ 지원을 강조하며 진화를 시도하는 한편으로 ‘완전한 파괴’ 발언에 강력히 반발한 터키에 대해서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