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재즈 편곡 원조, 작곡가 맹원식 별세

확대보기

▲ 맹원식 작곡가

국내 재즈 빅밴드 편곡의 원조로 평가받는 작곡가 맹원식씨가 지난 4일 별세했다. 84세.

한국전쟁 때 육군 보병 제1사단 군악대에 입대한 고인은 1965년 KBS TV 전임 편곡자로 부임하며 본격적으로 대중음악계에 입문했다. 20여년간 워커힐호텔 극장 전속 악단장으로 재직하면서 이미자, 서영춘, 이주일, 하춘화, 혜은이, 희자매 등의 리사이틀 편곡과 지휘를 맡았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6호이며 발인은 7일 오전 8시. 장지는 충북 괴산 호국원이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