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삶 다룬 ‘에움길’, 일본 관객 만난다

확대보기

▲ 영화 ‘에움길’ 스틸컷 [영화사 그램 제공]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을 주제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에움길’이 일본 관객들을 만난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보금자리인 나눔의 집 측은 오는 5일(토) 오후 2시부터 일본 가와사키시 종합복지시설인 에폭나카하라 대회의실에서 영화 ‘에움길’ 상영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옥선 할머니를 비롯해 안신권 나눔의 소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상영회에는 가와사키시 인권시민단체인 ‘가와사키로부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시민모임’과 함께할 예정이어서 특별함을 더한다. 이 단체는 나눔의 집과 10여년째 교류 행사를 이어오고 있다.

영화 ‘에움길’을 연출한 이승현 감독은 서울신문과 통화에서 “일본 관객들에게 ‘에움길’을 소개할 기회가 마련되어 기쁘다”면서 “영화를 통해 더 많은 일본인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에 대해 알게되면 좋겠고, 그 문제를 해결하는 데 한 발짝 가까워지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에움길’은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들의 이야기를 시간순으로 담았다. 이옥선 할머니를 중심으로 흘러가는 이 작품은 그들의 과거와 현재를 있는 그대로 고스란히 담아냈다.

한편, ‘나눔의 집’과 ‘여성가족부’는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의 인권신장과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할머니의 내일’이라는 주제로 순회전시를 진행 중이다. 광주, 구리, 서울, 청주, 독일을 거쳐 오는 10월 8일부터 22일까지 부산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서 열린다.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