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날 건드려” SUV 뒤쫓는 거대 뱀에 사람들 ‘혼비백산’

확대보기

▲ “감히 날 건드려” SUV 뒤쫓는 거대 뱀에 사람들 ‘혼비백산’

뱀공포증은 거미공포증이나 고소공포증 등과 함께 세상에서 가장 흔한 공포증에 속한다. 그런데 뱀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도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 출신의 모험가들이 뱀과 조우한 상황을 본다면 공포를 느낄지도 모르겠다.

1일 여행전문매체 더트래블닷컴 등에 따르면, 지난달 16일 모잠비크 수도 마푸투에 있는 야생동물보호구에서 한 모험가 그룹이 몸길이 5m에 달하는 아프리카바위비단뱀과 마주쳤다.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일행 중 몇 명이 보트를 실은 트레일러 밑으로 문제의 뱀이 미끄러져 들어가는 모습을 목격한다.

확대보기

그때 한 남성이 뱀의 꼬리를 잡아 끄집어내려 하지만, 뱀은 트레일러 밑으로 지나간다. 그러고나서 이 뱀은 뒤쪽에 세워져 있는 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향해 위협하듯 다가간다.

문제는 당시 차 문이 모두 열려 있어 뱀이 차 안으로 들어갈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는 것.

확대보기

확대보기

때마침 한 남성이 용기를 내 급히 운전석으로 들어가 문을 닫고 시동을 건다. 그때 뱀은 차량 보닛 위로 기어오르려 하고, 운전자는 간신히 차를 후진해 뱀에게서 멀어진다.


그러자 뱀은 공격을 포기하지 않고 차를 뒤쫓기 시작한다. 아마 자신을 건드린 사람들에게 잔뜩 화가 난 모양이다.

운전자는 뱀과 잠시 멀어진 틈을 타 재빨리 한 손을 창문 밖으로 뻗어 뒤쪽 문을 닫아 뱀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한다. 그리고 차량 뒤쪽에 있던 것으로 보이는 또 다른 남성은 조수석 문과 그 뒤쪽 문을 닫아주고 서둘러 옆 차량에 탑승한다.

그 후 뱀은 아직도 화가 풀리지 않는지 차량을 계속해서 추적하고, 해당 차는 좀 더 뒤쪽으로 후진해 나간다.

그제야 뱀은 공격을 포기하고 왼편에 있는 잡초가 무성한 풀밭 쪽으로 유유히 빠져나가며 긴박했던 추격전은 일단락된다.

확대보기

▲ 아프리카바위비단뱀(사진=더트래블닷컴)

이렇듯 영상 속 아프리카바위비단뱀은 꽤 위협적인 모습이다. 실제로 이들 뱀은 독이 없지만, 커다란 몸을 무기 삼아 사람을 공격한 사례도 있다. 그 대상은 안타깝게도 어린아이들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 뱀은 몸집이 커지면 커질수록 더 큰 먹잇감까지 노리는데 악어나 영양까지 잡아먹은 기록도 있다.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이들 뱀은 몸길이가 6m 이상까지 자랄 수 있다. 하지만 지구상에는 이 뱀보다 커다란 뱀들이 있다. 거기에는 우리에게 널리 알려진 그린아나콘다와 그물무늬비단뱀도 있다고 알려졌다.

하지만 사람에게 더 치명적인 뱀은 이들이 아닌 맹독을 지닌 독사들이다. 매년 많은 사람이 독사에게 물려 목숨을 잃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SA피플/유튜브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