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 제조기’ 강하늘 “저도 이기적일 때 있죠”

각종 미담을 양산하며 ‘미담 제조기’, ‘미담 자판기’라고 불리는 배우 강하늘이 “그런 수식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거나 거기에 맞춰서 행동하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번도 해보지 않았다”면서 “그저 그렇게 불러주셔서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3년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 그는 복귀 첫 인터뷰에서 자신이 이기적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냐는 질문에 “사람인 이상 저도 이기적인 때가 분명히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다만 남들에게 보이려는 삶이 아니라 그저 제가 행복하고 즐겁게 살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강하늘

KBS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그는 사랑 표현에 솔직한 ‘직진남’이자 정의감 넘치는 순경 황용식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강하늘의 순박하면서도 코믹한 연기가 호평을 얻으며 방송 2주만에 시청률 10%를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강하늘은 영화 ‘동주’, 드라마 ‘미생’ 등에서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고 있을 뿐만 아니라 독립영화와 상업 영화를 아우르는 폭넓은 행보로 영화계 안팎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이 작품을 고르는 기준에 대해 “작품의 규모가 아니라 제 마음과 생각을 변화시킨다면 분명히 제게 좋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최애 인터뷰’에서 자신의 필모그래피 중 실제로 가장 닮은 배역으로 영화 ‘스물’의 김경재 역을 꼽았다. 이어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쉰들러 리스트’라고 밝힌 그는 가장 좋아하는 별명은 ‘애늙은이’라고 답했다.

대세 배우 강하늘의 모든 것! 강하늘의 20문 20답 ‘최애 인터뷰’를 지금 네이버TV, 유튜브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서 만나보세요!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