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검찰 수사 알려고 하지도 말고, 말하지도 말라”

‘변화와 희망의 대안 정치 연대’ 박지원 의원이 2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이른바 ‘조국 정국’이 계속 되는 것과 관련 “검찰은 수사를 신속하게 마쳐라. (수사를) 확대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에 대해서는 “자기가 약속한 대로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관여하지 말고, 보고도 받지 말고, 말하지 말고 (검찰 수사를) 기다리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박 의원은 이날 서울신문 유튜브 ‘박점치’ (박지원의 점치는 정치)에서 “의혹만 있고 본인은 부인하고 밝혀진 것이 없다. 오죽하면 차라리 검찰이 (피의사실 공표라도) 발표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은 언론 등이 정말 섹시하게 써버리면 ‘보도가 그러더라 그 방송이 그러더라’하면서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긴다”며 “민심이 출렁이고 있다. 정치인·고위공직자는 억울해도 국민이 아니라면 나갈 수밖에 없다. 검찰이 신속하게 (수사를)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 “조 장관에게 흠이 있건 없건 지금 이 순간 개혁에 방점을 찍기 때문에 조 장관이 무사히 빠져나와 장관을 했으면 좋겠다”면서 “결국 국민이 바라는 검찰 개혁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패스트 트랙이 상정돼 있고, 표결하면 최소한 내년 4월 총선 전에 통과될 것”이라면서 “자기를 임명해준 대통령의 말씀을 그대로 국정에 반영하는 것이 제일 좋은 길이다. 조국 장관은 장관의 길을 가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진행 된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서는 “한미 공조를 확인한 것만으로도 엄청난 효과가 있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인 현안에 대해서는 논의가 없었다는 일부 야당의 비판에 대해서는 “발표라고 하는 것은 외교 관례상 양국이 조율해서 하는 것”이라면서 “참새가 지나가면서 방앗간을 안 들렸겠느냐. 두 정상이 만났으면 당연히 주요 현안인 지소미아 문제 등도 얘기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