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씨는 범행 부인…10차례 사건 중 3건 DNA 일치

이씨, 처제 성폭행 살해 부산교도소서 무기수 수감 중

확대보기

▲ 사설//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19일 오전 9시30분 브리핑을 열고 용의자 이모(56)씨의 DNA가 화성사건 중 3차례 사건의 증거물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3차례 사건은 5,7,9차 사건에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반기수 경기남부경찰청 2부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9.19.이종원 선임기자jongwon@seoul.co.kr

1980년대 전국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범죄사상 최악의 미제사건으로 남아있던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DNA 분석기법을 통해 당시 10차례의 사건 가운데 3차례 사건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용의자 이모(56)씨의 DNA가 총 10차례 살인사건 중 5차·7차·9차 사건 등 3차례 증거물에서 나온 DNA와 일치한다. 이 가운데 9차 사건에서는 피해 여성의 속옷에서 이씨의 DNA가 검출됐다. 이들 사건은 범행 후 피해자의 속옷을 사용해 손과 발을 결박한 점, 농로나 야산에서 시신이 발견된 점 등 범행 수법과 시신 유기 장소 등에서 유사점을 보인다.

이씨는 1994년 1월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이 확정돼 1995년 10월 23일부터 24년째 부산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이씨는 최근 이뤄진 경찰의 1차 조사에서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씨는 수감 중인 교도소로 찾아온 경찰의 추궁에도 별다른 반응없이 담담한 표정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수감생활 중 규율을 어기거나 문제를 일으킨 적 없이 평범하게 수감생활을 해 1급 모범수가 된 상태다. 이씨에게는 면회가 허용된 후 1년에 한두 번 가족과 지인이 면회를 오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기수 경기남부청 2부장은 브리핑에서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는 수사기관 입장에서는 하나의 단서”라며 “이 단서를 토대로 기초수사를 하던 중에 언론에 수사 사실이 알려져서 불가피하게 브리핑 자리를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수사 초기단계라는 이유로 대부분 “답해줄 수 없다”로 일관 했다. 그는 이씨가 나머지 화성사건도 저지른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도 확답을 피했다.

배용주 경기남부경찰청장은 “정식 조사에 착수한 것은 아니다, 이제 시작이다”면서 “구천을 헤메는 피해자들의 원혼을 생각하면 억장이 무너진다.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신동원 기자 asadal@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