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독도 조선영토’ 대동여지도 보다 16년 전 ‘조선전도’

확대보기

▲ 김대건 신부가 제작한 ‘조선전도’…독도 조선영토로 표기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1821∼1846년) 신부가 1845년 서울에 머물면서 선교사를 위해 제작한 조선전도.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 영토로 명확하게 표기돼 있다. 1861년 제작된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보다도 16년 앞서 제작된 조선전도는 지명을 한국식 발음의 로마자로 표기해 서구사회에 우리나라 지명을 소개한 첫 번째 지도다. 2019.9.18 [당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1821∼1846년) 신부가 1845년 서울에 머물면서 선교사를 위해 제작한 조선전도.

울릉도와 독도를 조선 영토로 명확하게 표기돼 있다.

1861년 제작된 김정호의 대동여지도보다도 16년 앞서 제작된 조선전도는 지명을 한국식 발음의 로마자로 표기해 서구사회에 우리나라 지명을 소개한 첫 번째 지도다.

당진시 제공/연합뉴스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