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의혹 사실인 양 보도…재판서 진실 확인”

확대보기

▲ 굳은 표정의 조국 법무부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되고 있다”면서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교수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현재 보도되는 내용들은 사실과 추측이 뒤섞여 있다”면서 “추측이 의혹으로, 의혹이 사실인 양 보도가 이어져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렇게 적었다.

조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 직후 기소된 정 교수는 ‘딸 표창장 위조’ 의혹으로 강하게 검찰의 수사 압박을 받고 있다.

정 교수는 “이미 검찰에 의해 기소가 된 저로서는 수사 중인 사항이 언론에 보도되더라도 공식적인 형사절차에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는 그런 위치에 있다”면서 “저와 관련된, 제가 알고 있는 내용을 법원에서 소상하게 밝힐 것이고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확인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실이 밝혀지기 전에 사실이 아닌 추측 보도로 저와 제 가족들의 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하여 주시기를 다시 한 번 호소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지난 12일에도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수사 관계자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유감을 표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즉각 “언론이 독자적으로 취재한 것으로 검찰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녹취록 공개, 하드디스크 교체 등 관련 기사 자체로도 해당 언론사가 사건 관계인이나 그 변호인을 인터뷰하는 등 독자적으로 취재한 것이 명확하다”고 반박했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