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황교안 삭발 놓고 율 브리너 운운? 천부당만부당”

확대보기

▲ 삭발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 삭발식을 하고 있다. 2019.9.16 연합뉴스

“진중하라…이러니 문 대통령보다 한국당 더 싫다는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 삭발과 관련해 “당 대표가 비장한 결의를 하고 삭발까지 했는데 이를 희화화하고 게리 올드만, 율 브리너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하다”면서 “어찌 당이 이렇게 새털처럼 가벼운 처신을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밝히며 “그러니 문재인 대통령도 싫지만 자유한국당은 더 싫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진중하라”면서 “이를 조롱하는 국민들도 있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조언했다.

또 “비상 의원총회라도 열어서 당 대표의 결연한 의지를 뒷받침하는 비장한 후속 대책이나 빨리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지난 16일 황교안 대표가 삭발한 뒤 인터넷 상에서는 그를 할리우드 배우 게리 올드만이나 율 브리너, 배우 최민수씨 등과 비교한 게시물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 후 모습을 게리 올드만을 합성한 듯한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기분도 꿀꿀한데 이 멋진 사진에 어울리는 캡션을 다는 댓글놀이나 한번 해볼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