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삭발하란 의견 많지만 반대도 많다…종합적 판단할 것”

확대보기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9.17
연합뉴스

국회서 기자간담회…“한국당, 탄핵 반성 필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당의 삭발 투쟁 동참 여부에 대해 “하라는 의견도 많지만 많은 분들이 반대도 한다”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황교안 대표 삭발 현장에서) ‘×’를 표시하며 삭발만큼은 안 된다고 소리치는 분도 계셨다”면서 “(삭발을) 주저하는 것이 아니라, 투쟁이 가진 의미를 극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이날은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강효상 의원 등이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삭발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국회를 예방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예방한 조국 장관에 대해서는 “예의가 없다”면서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두 교섭단체(한국당, 바른미래당)가 (장관을) 거부하고 있는데도 국회에 오셨다”면서 “본인의 의욕이 너무 많은 것 같은데, 이런 부분에 대해서 떳떳하다면 (제기된 논란과 의혹을) 마무리하고 그 다음에 방문 요청을 하는 것이 맞지 않느냐”고 물었다.

최근 잇따른 여론조사에서 조국 장관 사태 이후 무당층이 증가했는데도 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현상에 대해 나경원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와 관련한 반성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답을 내놨다.

그는 “(현 정권의 지지자들은) 본인들이 (정권을) 탄생시켰다는 점에서 객체가 아니라 주체라는 생각이 강하다. 그래서 지지를 철회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당이 전 정권에서 잘못한 부분에 대해 반성하라는 요구를 담아내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 안에서는 (탄핵과 관련해서) 그렇게 평가되는 것이 지나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우리가 잘못한 것부터 반성하는 게 핵심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