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상가에 출몰한 흰손긴팔원숭이 포획…알고보니 ‘국제 멸종위기종’

경기도 광주시 한 상가에서 국제 멸종위기종인 흰손긴팔원숭이가 나타나 50대 여성이 찰과상을 입는 소동이 빚어졌다.

16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30분쯤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의 어느 상가에서 “원숭이가 사람을 위협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원숭이의 손에 긁혀 다친 A(58·여)씨를 응급처치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A씨는 무릎에 5㎝ 정도의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광주소방서 소속 김종민 소방장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원숭이는 계단식 현관문에 갇혀 있는 상태였다”면서 “동물포획 망으로 포획이 불가해서 마취약을 이용해 포획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확대보기

▲ 지난 15일 광주 초월읍의 한 상가에서 구조대에 포획된 긴팔원숭이.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포획된 원숭이는 국제 멸종위기종인 흰손긴팔원숭이로, 해당 상가 건물 3층에 사는 주민이 기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원숭이를 인근 동물원에 인계했고, 거래가 금지된 동물을 어떻게 구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