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검찰, ‘조국 잡아떼기’에 철퇴 가해야”

확대보기

▲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 방문한 조국 장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2일 오전 서울 위치추적중앙관제센터를 방문,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2019.9.12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의혹들이 연일 제기되고 있는 데 대해 “국민의 관심은 조 장관이고 의혹의 중심도 조 장관”이라고 밝혔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가족의 불법 혐의가 ‘눈덩이 굴리기’가 된 상황에서도 조 장관은 ‘몰랐다’는 무기로 장관을 움켜쥐었는데 검찰은 이 무기에 철퇴를 가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 주변인들의 불법 혐의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확실시되고 있다”며 “이미 국민들은 ‘조 장관이 몰랐을리 있겠냐’라고 생각하는데 조 장관은 시종일관 몰랐다고 잡아떼고만 있다”고 했다.

그는 “법을 아는 사람답게 조 장관의 잡아떼기는 확실히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며 “여권은 조 장관이 임명되니 ‘수사 속도 조절’까지 거론하고 있고 조 장관은 수사 방해에 ‘빛의 속도’를 내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이 부인 정씨의 소행을 알았는지 몰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조 장관과 정씨, 5촌 조카의 통화 내역과 내용을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며 “전화기 압수수색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어떤 난관에도 좌고우면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 속도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