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사건, ‘제2의 최순실 사건’ 될 가능성 커”

“박근혜 수사 때처럼 똑같이 당할 것”

확대보기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나온 의혹과 관련, “이건 청와대, 법무부, 법원까지 연관된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번지는 ‘제2의 최순실 사건’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사건 전개 과정을 보니 단순한 조국 게이트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고름은 살이 되지 않는다. 반드시 곪아 터질 날이 온다”며 “지금은 모든 의혹을 은폐 하더라도 2년 후면 반드시 밝혀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너희가 박근혜 수사를 했을 때처럼 똑같이 당할 것”이라며 “세상에 비밀은 없다. 조국 사건을 시발로 문재인 정권은 무너진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자기 상관의 비리를 수사 한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지금 윤 총장이 얼마나 곤혹스러운지 잘 안다”며 “대한민국 검사들이 살아있는 권력도 처단한다면 검찰의 기개는 국민들이 알아준다. 비굴하게 살지 말자”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