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언제” “계획이 뭐냐”…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

잡코리아, 3192명 설문조사

대학생 “앞으로 계획이 뭐냐” 제일 듣기 싫어

확대보기

모처럼 가족·친지들을 만나는 추석 명절 자리에서 직장인들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결혼은 언제쯤 할거냐”로 조사됐다. 취업이 고달픈 대학생들은 “앞으로의 계획이 무엇이냐”를 제일 듣기 싫은 말로 꼽았다. 누군가에게는 관심의 표현이겠지만 누군가에는 ‘오지랖’이고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1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성인 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직장인의 경우 응답자의 33.3%(복수응답)가 가장 듣기 싫은 말로 “결혼(자녀)은 언제쯤”을 꼽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연봉은 얼마나 받느냐”(28.2%), “돈을 얼마나 모았느냐”(20.6%) 등 돈에 대한 질문을 듣기 싫은 피곤한 목록에 올렸다.

외모와 관련해 “살 좀 빼야겠다(찌워야겠다)”(17.7%), “앞으로 계획이 뭐냐”(15.1%), “애인은 있냐”(14.9%) 등의 순이었다.

미혼 직장인은 결혼에 대한 질문을 가장 꺼렸고, 기혼 직장인은 연봉 관련 언급을 가장 싫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은 “앞으로 계획이 뭐냐”를 꼽은 응답자가 24.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직은 언제 할 거냐”(21.8%), “살 좀 빼야겠다(찌워야겠다)”(21.5%)가 비슷한 응답율을 보였다.

취업준비생은 역시 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5.8%가 “취업은 언제 할 거냐”는 질문을 꼽아 취업대란의 스트레스를 보여줬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