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빛 발견] 정읍사/이경우 어문부장

그 아내는 달이 현실이길 원했다. 애절한 기원이었으나 달은 바람이고 이상이었다. 행상 나간 남편은 늦은 시간까지 아무런 소식이 없었다. 불안하고 초조한 마음에 아내는 산 위 바위에 올랐다. 기대고 바랄 데는 오직 달빛뿐이었다. 아내는 남편이 아무 탈 없이 돌아오길 바라며 달에게 빌고 빌었다. 높이높이 떠올라서 멀리멀리 비춰 달라고 애원했다. 간절함과 함께 불안한 마음도 커져 갔고 남편은 무심했다. 아내는 망부석(望夫石)이 돼 버렸다. 백제가요 ‘정읍사’의 배경으로 전하는 설화다.

그 아내의 구슬픈 노래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졌다. “달하 노피곰 도다샤/어긔야 머리곰 비취오시라….” 이 노래는 노랫말이 전하는 유일한 백제의 가요가 됐다. 한글로 기록돼 전해 오는 가요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기도 하다.

지금도 우리는 휘영청 달이 뜨길 바란다. 달이 뜨면 정읍사의 아내처럼은 아니더라도 소중한 소망 하나쯤 달을 향해 띄워 보낸다.

정치의 언어가 더 공감되고 품격 있기를 바란다. 더 낮추고 함께하도록 하는 언어로 쓰여 감동으로 전해지기를 기대한다. 새로운 정치언어가 희망의 정치를 낳는다.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