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학생부’ 한영외고 교장·교감도 열람…참고인 조사

확대보기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1일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청년시민단체 ‘청년전태일’ 회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9.11
법무부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학교생활기록부가 유출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영외고 교장과 교감도 해당 학생부를 열람한 것으로 11일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조 장관 딸의 학생부를 열람한 한영외고 교장 A씨를 지난 주말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조 장관 딸은 지난 3일 자신의 한영외고 학생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성적 등이 언론에 보도되자, 유출 경위를 수사해 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또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공익 제보를 받아 조 장관 딸의 고등학교 학생부 일부 내용을 공개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 로그 기록을 조사해 조 장관 딸이 졸업한 한영외고 교직원이 학생부를 조회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지난 6일 학생부를 열람한 한영외고 교직원 B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7일에는 B씨가 출력한 학생부를 함께 본 교장과 교감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받았다. 이들은 “부정입학 관련 보도 내용이 사실인지 확인하기 위해 열람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한영외고 관계자 4명을 조사했으나, 뚜렷한 혐의점을 파악하지는 못해 이들을 피의자로 입건하지는 않았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