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중도층 지지 빠지나” 고심…한국당 “曺 인지도 높여줄라” 끙끙

여야 ‘조국 공방전’ 딜레마

민주, 사법개혁 통해 지지 회복 기대
한국, 청년층 曺 임명 거부감엔 고무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9일 우여곡절 끝에 임명됐지만, 여야의 공방은 계속되고 있다. 다만 각자 내부적으로는 지속적인 공방이 오히려 상대방에게 이득으로 작용할 수도 있는 딜레마에 빠진 형국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장관 임명의 당위성을 부각시키며 ‘정치검찰’ 행태를 비판하고 있다. 하지만 이 이슈가 계속될 경우 젊은층과 중도층이 입은 상처의 회복 기간이 늦어진다는 게 문제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10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일로 중도층의 10%가량이 민주당을 떠났다고 볼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한국당으로 이동하진 않고 지켜보고 있는 것 같다”며 “고민이 많았지만 핵심 지지층의 지지를 잃고 회복하는 건 쉽지 않기 때문에 일단 조 장관 임명을 추진한 뒤 놓친 중도층을 되돌리는 방안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장 뾰족한 수가 없지만 조 장관이 추진할 사법개혁에 중도층 지지 회복의 답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라디오에서 “조 장관은 지금부터 주저 없이, 망설임 없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에 임하라고 주문하고 싶다”고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패스트트랙에 올라가 있는 공수처법과 검찰청법, 형사소송법 개정을 정기국회 내 마무리 짓겠다”고 했다.

자유한국당은 약세였던 20대 젊은층에서 조 장관 임명에 거부감을 보이는 것에 고무된 분위기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9일) 광화문에서 빠르게 달리는 차들 건너편에서 손 흔들고 소리치면서 성원해 준 시민을 보았고 대학생들이 ‘이게 나라냐, 광화문으로 나가자’라고 했다는 소식을 들으니 이 싸움은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국당이 조 장관을 공격할수록 역설적으로 그의 인지도가 올라가는 점이 문제다. 최근 언론 보도가 온통 조 장관 얘기로 뒤덮이면서 이제 ‘조국’이라는 이름을 모르는 국민이 없다는 말이 여의도에서 회자될 정도다. 실제 지난 6일 인사청문회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은 “조 후보자 인지도가 최고로 높아져 대한민국에서 조국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오늘 보니 조 후보자가 대권후보 4위로 올라섰다”고 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결격 사유가 즐비한 조 장관에 대해 비판하지 않을 수는 없다”면서 “그러나 지속적인 공격이 오히려 대중에게 피로도와 면역 효과로 작용할 수도 있어 조심스럽다”고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