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한국당은 당했고 조국은 살았다…한국당 전략 부재 바보”

“민주당은 판을 깔았고, 한국당은 당했고, 조국은 살았다.”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의원이 3일 서울신문 유튜브 ‘박점치의 점치는 정치’(박점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 간담회를 두고 이 같은 평을 내놨다. 박 의원은 여야 청문회 대신 기자간담회가 열린 것에 대해 “한국당은 진짜 바보다. 황교안 나경원 대표가 공부는 잘했지만 정치는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확대보기

박 의원은 “설사 (한국당이) 한방 없다 하더라도 (청문회를) 받았으면 국민 여론이 더 우호적이었을 것”이라면서 “다만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상처는 분명히 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후보의 청문회가 자칫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의 의혹 들추기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앞서 윤석렬 검찰총장의 청문회에서도 황 대표에 대한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며 검찰 총장 청문회가 졸지에 황교안 청문회가 되는 양상을 띠었다.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는 “미진한 부분이 있었겠지만 단호하게 단답형으로 잘 정리 했다”면서 “장시간 아무 질문이나 하라는 전략이 얼마나 멋있느냐. (조 후보가 전략을) 잘 쓴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처음에는 내가 아는 조국과 의혹이 제기된 조국이 달라 보여 배신감을 느꼈다. 만약 이 정도였다면 왜 그런 주옥같은 글을 썼는지 원망스럽기도 했다”면서 “그런데도 자기가 계속 아니라고 하니 청문회를 하자고 주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양심이 있는데 (청문회에서 관련 의혹들이) 전부 사실이라고 하면 청문 보고서에 어떻게 찬성할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또 청문회 무산에는 민주당 탓도 있다며 “조국 후보자는 사모펀드를 했다는 5촌 사촌을 빨리 귀국시켜 검찰 수사를 받게 하겠다는 등 공격적으로 하고 있는데 민주당은 포용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가족 증인 채택 요구를 철회하는 대신 나머지 증인들에 대한 출석 요구서를 보내는데 필요한 시간을 이유로 5일 뒤에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합의했던 2~3일 청문회를 연기하는 것은 불가라는 입장을 고수했고 청문회는 불발됐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