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온더블럭’ 차승원, 유재석에 “모질고 독한 사람”

확대보기

▲ ‘유 퀴즈 온 더 블럭’ 차승원



배우 차승원이 개그맨 유재석의 철저한 자기관리에 감탄했다.

27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차승원이 애청자로 출연해 유재석과 조세호를 만났다.

이날 조세호는 차승원이 50살이라는 사실에 경악했다. 조세호는 “50살이 됐다는 사실을 언제 느끼는가?”라고 물었다. 차승원은 “50살이 되면서 기초대사량이 급격히 떨어졌다. 예전엔 한 끼만 굶으면 다이어트가 됐는데 요즘엔 그렇지 않다”고 토로했다.

차승원은 “유재석 씨 허리 사이즈를 보면 28인치인 것 같다. 저런 사람이 정말 모질고 독한 사람이다. 조금 관리한다고 해서 이런 몸매를 유지할 수 없다”고 감탄했다.

유재석은 차승원에 “tvN 예능에 한 획을 그었지 않나. ‘삼시세끼’로”라고 치켜세웠고, 차승원은 “그냥 했다. 제 성격 알지 않나. 목적이 있어서 한 것은 목적이 보인다. 목적이 없어야 한다”고 답했다.

이에 유재석이 “그런데 오늘 목적을 가지고 나오지 않았나”라고 정곡을 찔러 웃음을 자아냈다. 차승원은 영화 ‘힘을 내요 미스터 리’ 개봉을 앞두고 홍보 차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

차승원은 “이거만큼은 목적이 있어야 같이 일했던 스태프와 배우들과 덕을 보지 않을까 싶다”고 너스레를 떨면서 “‘삼시세끼’ 때는 홍보를 한 게 없다. 목적이 없이 하는게 가장 원초적이지 않나. 그 사람이 보인다”고 말했다.

차승원의 말에 유재석은 “오늘은 목적을 가지고 나왔으니 차승원 씨가 안 보일 수도 있겠다”라며 깐족거렸고, 차승원은 “어떡하면 좋겠니. 조언 좀 해줘라. 이것마저 목적 없이 해야 되냐. 그러면 빨리 포기 하겠다”고 맞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