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해명, 진화 이혼설에 “쉽게 놔줄 것 같아?”

확대보기

▲ 함소원 진화 이혼설 해명



‘아내의 맛’ 함소원이 진화와의 이혼설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함소원과 진화는 집에서 냉기류를 풍겼고, 이를 본 MC 박명수는 “불안불안하다”고 말했다. 최근 두 사람이 부부싸움을 자주 하는 모습이 목격됐기 때문.

이에 장영란도 “지금 난리 났다. 곧 이혼한다고 기사 터졌다”고 말했고, 홍현희도 “나도 봤다”고 거들었다.

갑작스러운 이혼설에 함소원을 고개를 푹 숙인 채 한숨을 쉬었다. 이어 “내가 이 결혼을 하기 위해 43년을 기다린 사람이다. 내가 쉽게 놔줄 거 같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함소원은 “우리 남편 이제 26살이다”라고 말했고, 박명수는 “진화가 장수할 때 소원씨가 옆에 계실까요?”라고 농담해 함소원을 분노케 했다.

한편 함소원 진화는 18살의 나이차를 극복하고 2018년 결혼해 그해 12월 득녀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