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9년 전 장관 사퇴에 “파리가 싹싹 빌 때 사과한다고 착각 말라”

확대보기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일요일인 25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꾸려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5
연합뉴스

2010년 유명환 당시 외교부 장관 딸 특채 논란에 비판글

딸의 입시 특혜 의혹에 “아이 문제에 안이한 아버지였다. 국민께 송구하다”며 고개를 숙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9년 전 “파리가 앞발을 싹싹 비빌 때 사과한다고 착각하지 말라”고 한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조국 후보자는 지난 2010년 9월 딸의 외교부 특혜 채용 문제가 불거져 중도 사퇴한 유명환 당시 외교통상부 장관을 겨냥해 “유명환 장관은 야당 찍은 사람은 북한 가라는 ‘충성’ 발언으로 장관직을 유지했지만, 결국 다른 데서 터지고 말았다”면서 “옷 벗는 것은 시간 문제. 외교통상부 내에 암암리에 존재하는 ‘음서제’가 이번에 드러난 것은 다행”이라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썼다.

이어 “MB 주변에는 ‘공정한 사회’에 반하는 인간만 득실거림을 보여주는 사건이다. 사실 ‘신하’는 ‘주군’을 보고 따라하는 법이거늘”라고 꼬집었다.

조국 후보자는 “유명환을 비롯한 고위직들이 무슨 일이 터지면 ‘사과’를 한다”면서 다음과 같은 우스갯소리를 소개했다.
“어디선가 들은 우스갯소리 하나 하겠다. ‘파리가 앞발을 싹싹 비빌 때 이놈이 사과한다고 착각하지 말라’. 이에 내 말을 추가하자면, ‘파리가 앞발 비빌 때는 뭔가 빨아먹을 준비를 할 때이고, 우리는 이놈을 때려잡아야 할 때이다’ 퍽~~”

확대보기

▲ 조국 페이스북

조국 후보자는 25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마련된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면서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면서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