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모자’ 비극 막아라… 보살핌 나선 동작

탈북 주민 183명 생활 실태 조사 실시

확대보기

▲ 지난해 9월 서울 동작구 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한가위 행사’에서 탈북 주민들이 송편을 빚고 있다.
동작구 제공

서울 동작구가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생활 실태 조사에 나선다.

동작구는 지역의 탈북 주민 183명에 대해 각 동 주민센터 복지플래너가 자택을 방문하거나 통화해 조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15년 제정한 ‘동작구 북한이탈주민 정착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이들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게 하기 위해 마련됐다.

복지플래너는 탈북 주민들의 질병 여부 등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주거 형태, 경제 활동 등의 생활 실태도 살필 예정이다. 생계급여, 탈북 주민 자립자활 지원 등 사회복지서비스 보장 혜택을 받고 있는지도 다각도로 조사한다.

다음달에는 구 자원봉사센터에서 탈북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가위 소통·나눔 행사도 연다. 송편 만들기, 심리 치료, 이웃과 소통의 시간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문화적 이질감을 해소하고 이웃과 교감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주려는 취지다.

최환봉 자치행정과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사회에 안정적으로 뿌리내리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