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젖꼭지 폭로’에… “여자 가슴 본다” 안재현 과거 발언 관심↑

확대보기

▲ 2014년 10월 31일자 JTBC ‘마녀사냥’ 방송화면 캡처

구혜선(35)-안재현(32) 커플의 이혼을 둘러싼 불화가 폭로전으로 번진 가운데 안재현의 과거 발언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2일 0시 현재 트위터의 국내 실시간 트렌드에는 ‘섹시한 젖꼭지’가 1위에 올랐다. 구혜선의 인스타그램 입장 표명으로 두 사람의 불화가 드러난 지 나흘째인 21일 안재현이 처음 입장을 밝혔고, 직후 구혜선이 추가 폭로를 통해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안재현이) 말해왔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자신에게 혼인 파탄 사유가 없다’는 취지를 담은 안재현의 주장에 대해 구혜선은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며 안재현의 여자 관계에 대한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구혜선은 그러면서 “남편은 ‘이혼 이혼’ 노래를 불렀다. ‘잘못한 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다.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다”고 주장도 꺼냈다.

네티즌들은 안재현이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했던 발언을 재조명했다. 안재현은 2014년 10월 JTBC ‘마녀사냥’에 출연해 “글래머러스한 스타일을 좋아한다”며 “여자의 신체 중 가슴을 본다”는 솔직 발언을 한 바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안재현이 젖꼭지를 노출한 과거 드라마 출연 장면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리며 ‘섹시한 젖꼭지’에 대한 설왕설래를 이어갔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