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수출규제 품목 ‘포토 레지스트’ 두 번째 수출 허가

확대보기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하고 있다. 이 부회장 일본행은 지난 4일부터 시작된 일본 정부의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 규제 강화에 따른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9.7.7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일본 정부가 수출규제 대상으로 지정한 핵심 소재 가운데 포토 레지스트 수출을 다시 허가했다.

19일 업계와 정부 부처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최근 삼성전자로부터 주문받은 포토 레지스트 생산업체의 수출 허가 신청을 또 한 번 받아들였다.

앞서 일본은 한국에 대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3대 핵심 소재(플루오린 폴리이미드·포토 레지스트·고순도 불산) 수출 규제를 발표하고 한 달여 만인 이달 초 포토 레지스트 수출을 처음 허가한 바 있다. 이번 건은 대략 6개월 치 물량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포토레지스트는 반도체 생산 과정에서 극자외선(EUV) 공정에 사용되는 것으로 고순도 불화수소와는 달리 군사 전용 가능성이 거의 없다. 때문에 수출 규제를 할 명분이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업계에서는 일본이 포토 레지스트 수출을 허가한 것을 두고 이를 불확실성 해소로 판단하기는 무리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일각에서는 오는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한일 외교장관 회동을 의식한 행보라는 해석도 나온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