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의 증인 1년만 믿으면…군대 안 가도 된다?

확대보기

‘여호와의 증인’ 신도가 된 지 약 1년 만에 입영을 거부한 남성이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최연미 판사는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모(22)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현역병 입영 대상자인 이씨는 정당한 사유 없이 입영하지 않은 혐의로 지난해 말 기소됐다. 이씨는 2017년 9월 병무청으로부터 입영 통지를 받기 약 1년 전인 2016년 8월에야 여호와의 증인 신도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법원은 이씨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해당한다고 봤다.

법원은 “피고인은 어렸을 때부터 여호와의 증인 신도인 어머니로부터 종교적인 영향을 받아 성서를 공부하며 성장해 왔다”며 “2017년 10월에는 서울지방병무청에 ‘종교적인 신념에 근거한 양심에 따라 군 복무를 거부한다’는 취지의 통지문을 제출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특히 “피고인이 병역 거부 의사를 밝혔던 시기는 여호와의 증인 신도들의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형사 처벌이 가능했던 시기”라며 “형사처벌의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일관되게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입영 거부 의사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법원은 “양심적 병역거부자에게 병역의무의 이행을 일률적으로 강제하고 그 불이행에 대하여 형사처벌 등 제재를 하는 것은 양심의 자유를 비롯한 헌법상 기본권 보장 체계와 전체 법질서에 비추어 타당하지 않다”고 판결 사유를 설명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