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더위에 지친 비둘기

확대보기

▲ 더위에 지친 비둘기
폭염이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동물도 더위에 지쳤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벤치 밑 그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이 다가가도 움직일 생각이 없는 것이 인간에 대한 두려움보다 그늘진 자리를 빼앗기는 것이 더 싫은 눈치다. 인간도 동물도 모두 견디기 힘든 여름이다. 더위가 한풀 꺾여 청량함을 맛보는 날이 어서 오길 바라 본다.
박지환 기자 popocar@eoul.co.kr

폭염이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동물도 더위에 지쳤는지 비둘기 한 마리가 벤치 밑 그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사람이 다가가도 움직일 생각이 없는 것이 인간에 대한 두려움보다 그늘진 자리를 빼앗기는 것이 더 싫은 눈치다. 인간도 동물도 모두 견디기 힘든 여름이다. 더위가 한풀 꺾여 청량함을 맛보는 날이 어서 오길 바라 본다.

박지환 기자 popocar@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