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현판, 검은 바탕에 금박 글자로 교체

문화재청, 복원 9년 만에 새 현판 제작, 1893년 美자료 등 참고… 내년 마무리

확대보기

▲ 시범 제작한 광화문 새 현판.
문화재청 제공

균열, 색상 오류 등 ‘고증 실패’ 논란에 휩싸였던 경복궁 정문의 ‘광화문’ 현판 교체 방법이 최종 확정됐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검정 바탕에 금색 글자, 전통 안료를 쓴 테두리 단청 형태의 새 광화문 현판을 2020년까지 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광화문 현판은 한국전쟁 때 파괴된 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친필 한글 현판으로 1968년 복원했다. 이를 2010년 현재의 모습인 흰 바탕에 검은색 한자 현판으로 바꿨다. 그러나 3개월 만에 현판에 균열이 가고 색상 오류 지적까지 나오며 논란에 휩싸였다.

문화재청이 복원에 참고한 1902년·1916년 사진자료보다 더 오래된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의 1893년 사진이 결정타가 됐다.

확대보기

▲ 서울, 경기를 비롯한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4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찰들이 우산으로 뙤약볕을 피하며 근무를 서고 있다. 2019.7.4 연합뉴스

새 현판은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사진과 일본 와세다대 소장 ‘경복궁 영건일기’(1902)를 참고했다. 가구에 덧대는 금속장식을 만드는 두석장 보유자 박문열씨, 문화재수리기능자 박갑용(도금공)씨와 함께 시범 제작했다.

아교와 전통 물감을 사용해 단청을 시범 채색하는 등 지난 1년 동안 10차례 시험해 본 뒤 성능에 큰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

문화재청 측은 “올해 하반기까지 채색 작업을 마무리하고 광화문 현판의 의미를 부각시킬 날로 교체일을 선정해 추후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