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소 이닝 2000탈삼진… 30세 ‘닥터K’

보스턴 세일, 1626이닝 만에 대기록

확대보기

▲ 크리스 세일
AP 연합뉴스

‘닥터K’ 크리스 세일(30·보스턴 레드삭스)이 메이저리그 역대 최소 이닝 2000탈삼진 고지에 올랐다.

세일은 1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말 오스카 메르카도(25)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1626이닝 만에 대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2002년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세운 1711과3분의1이닝이었다.

2010년 빅리그에 데뷔한 세일은 2012년부터 선발로 전환했고 이듬해부터 매해 200탈삼진 이상을 기록하는 괴력을 과시했다. 세일은 2017년엔 21세기 아메리칸 리그 첫 300탈삼진을 돌파했고 메이저리그 역사상 9이닝당 탈삼진 전체 1위다. 세일은 올 시즌 6승11패 평균자책점 4.40의 부진한 성적에도 218개의 탈삼진으로 닥터K의 명성을 지키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