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대통령 vs 아르헨 대권 1위…남미 좌우파, 벌써부터 설전

확대보기

▲ AFP 연합뉴스

브라질 극우 성향의 대통령과 아르헨티나 대선 예비선거 선두 후보가 설전을 교환하며 기싸움을 벌였다. 두 나라가 주축인 남미공동시장(메르코수르)과 유럽연합(EU) 간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대한 입장도 엇갈리고 있다.

●“극우 브라질 보우소나루, 인종·여성혐오자”

아르헨티나 중도좌파 연합 ‘모두의 전선’ 대선 후보인 알베르토 페르난데스(오른쪽)는 13일(현지시간) 자이르 보우소나루(왼쪽) 브라질 대통령에 대해 현지 방송을 통해 “인종주의자이자 여성 혐오주의자이고 폭력적”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정치적으로 보우소나루 대통령과는 공통점이 없다. 그가 날 비난했을 때 기뻤다”며 “내가 그에게 바라는 건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의 석방”이라고 말했다. 페르난데스 후보는 지난달 초 부패 혐의로 수감 중인 룰라 전 대통령을 면담했다.

●“아르헨 좌파 집권하면 베네수엘라 길 갈 것”

앞서 11일 아르헨티나 대선 예비선거에서 페르난데스 후보가 압승하자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좌파가 집권하면 “아르헨티나가 베네수엘라의 길을 갈 것”이라고 악담을 퍼부었다. 이어 베네수엘라 이민자들이 브라질 북부 호라이마주로 몰려드는 것을 언급하면서 “좌파가 아르헨티나에 복귀하면 또 다른 호라이마를 보게 될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페르난데스 10월 승리 땐 사사건건 충돌할 듯

이들의 설전은 남미의 중심인 두 나라 관계가 냉각될 것임을 예고한 것이다. 10월 아르헨티나 대선에서 페르난데스 후보가 승리해 집권하면 이웃 브라질 극우 정권과 사사건건 충돌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메르코수르와 EU의 FTA 체결을 두고 브라질 정부는 추진 강행 입장인 반면 페르난데스 후보는 수정 의사를 밝혔다. EU와 메르코수르는 지난 6월 열린 각료회의를 통해 FTA 체결에 합의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