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서 ‘수상한 번개’ 48차례 포착…인간이 만든 이상 기후

확대보기

극지방에서 이상 기후 현상이 지속적으로 관찰되는 가운데, 최근에는 북극 인근에서 ‘수상한’ 번개가 포착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기상청(National Weather Service)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오후 4~6시 사이, 북극에서 약 483㎞ 떨어진 지역에 번개가 내리치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이를 보도한 내셔널지오그래픽에 따르면 해당 내리친 횟수는 총 48회에 달하며, 번개가 친 지역은 기상청 관찰 역사상 가장 극지방에 해당되는 장소라고 기상청은 전했다.

극지방에서 번개가 목격된 적이 처음은 아니지만 이는 매우 드문 일이며, 특히 당일 날씨 상황은 번개가 치기에 적합하지 않았다는 것이 기상 전문가의 의견이다.

일반적으로 번개를 동반한 뇌우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위로 이동하면서 형성된다. 때문에 일반적으로 춥고 건조한 극지방에서는 번개를 보기 어렵다.

하지만 이번에 북극 지역에서 번개가 관찰된 것은 지난 7월 전 지구가 고열에 시달린 것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과학자들은 올해 7월 북반구의 기온이 기록적으로 높았고, 몇몇 지역은 기상 관측 역사상 최고 온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북극에서 관찰된 번개를 지구 온난화와 직접적인 연관짓긴 어렵지만, 과학자들은 인간이 야기한 기후 변화가 기록적인 열파 등 극심한 날씨의 빈도를 증가시키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실제로 7월 말과 8월 초, 그린란드에서는 고온으로 인해 해빙이 녹으면서 해수면이 급상승했다. 또 그린란드 서부에서는 한 달 이상 산불이 발생하면서 비정상적으로 건조하고 따뜻한 기온이 이어졌다.

전문가들은 북극해의 기록적으로 낮은 해빙과 높은 평균기온이 이번 번개와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