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폭염 속 더 뜨거운’ 레이싱모델

 1/11 
지난 3일과 4일 양일간 전라남도 영암군의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가 열렸다.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치러진 이번 대회는 해외 레이스인 블랑팡 GT 월드 챌린지 아시아,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가 함께 개최됐다.

11시에 열린 그리드워크는 관객과 선수는 물론 모델들이 서킷에서 한데 어우러져 이번 대회가 축제의 장이었음을 다시 한 번 알렸다. 전국에서 모여든 만여 명의 관중들은 자신들이 좋아하는 선수나 모델과 어우러져 함께 촬영을 하거나 사인을 받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의 메인 클래스인 ASA 6000 클래스와 대한민국 대표 투어링카 레이스인 GT 클래스가 레이스를 펼쳤다. ASA 6000에서는 베테랑 장현진이 1위를, GT 클래스에서는 전대은이 1위를 차지했다.

한편 오는 8월31일과 9월 1일에는 강원도 인제군 인제스피디움에서 6라운드가 펼쳐질 예정이다. CJ슈퍼레이스의 홍보를 맡고 있는 이정수 과장은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6라운드는 ‘강원 국제 모터페스타’로 함께 치러진다. 기존 슈퍼레이스의 클래스를 비롯해서 아시아 오토 짐카나 챔피언십, 아시안 드리프팅 컵, 강원 에코 랠리 등 여러 경기가 열린다. 다양한 컨셉의 모터스포츠 경기가 열리기 때문에 팬들이 큰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서울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