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페리 성추행 폭로, 남모델 바지 벗겨 ‘성기 노출’

확대보기

▲ 남모델

모델 조쉬 클로스가 가수 케이티 페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12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조쉬 클로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영상을 통해 케이티 페리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조쉬 클로스에 따르면 과거 케이티 페리가 파티장에서 자신의 바지를 벗겨 성기를 노출 시켰다고 폭로했다.

조쉬 클로스는 “권력을 가진 우리 문화의 여성들은 역겹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케이티 페리가 러셀 브랜드와 이혼한 후 몇 차례 만났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2010년 케이티 페리의 뮤직비디오 ‘틴에이지 드림’에 출연했던 조쉬 클로스는 당시 출연료도 650달러만 받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케이티 페리 측은 어떠한 입장도 취하지 않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확대보기

▲ 케이티 페리

  •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