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222원… 3년 5개월 새 ‘최고’

미중 무역갈등·홍콩 사태 등 악재 영향

미중 무역분쟁에 이어 홍콩 시위 사태와 아르헨티나 금융시장 불안 등 글로벌 악재가 겹치면서 13일 원·달러 환율이 1220원 선을 넘어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달러당 6.0원 오른 1222.2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16년 3월 2일 이후 3년 5개월여 만에 최고치다. 김두언 KB증권 연구원은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미국 정부의 관세 부과가 2주가량 남은 가운데 홍콩발 악재도 가세하며 원·달러 환율이 올랐다”고 분석했다.

지난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압박한 데 이어 미중 고위급 무역 회담을 취소할 수도 있다는 의사를 내비치면서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졌다. 이날 강경 진압에 반발한 홍콩 시위대가 이틀째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한 것도 원화 약세의 원인이 됐다. 시위가 더 격해지면 중국이 홍콩에 병력을 투입할 수 있고 외국계 자금이 홍콩에서 빠져나가는 등 아시아 금융시장에 혼란이 올 가능성이 있다.

또 아르헨티나 대통령 예비선거에서 친시장주의 성향의 후보가 포퓰리즘 성향의 좌파 후보에게 크게 뒤지자 아르헨티나 증시 메르발 지수가 37.9% 폭락하는 등 금융시장이 혼란에 빠진 점도 환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