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니 걱정하던 홀몸노인…‘마포’란 효자가 생겼다

[현장 행정] ‘돌봄SOS센터’ 가동한 유동균 구청장

수술 후 거동 불편한데 간병 혜택 제외
복지 사각지대 소외층 대상 긴급 지원
유 구청장 “맞춤형 복지서비스 이룰 것”

확대보기

▲ 유동균(오른쪽) 마포구청장이 지난 6일 서울 마포의 한 임대 아파트에서 돌봄SOS센터의 도움을 받게 된 이선자(가명)씨를 만나 지원을 약속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허리 수술을 하고 하루 만에 퇴원해 혼자 밥 한 끼 제대로 못 챙겨 먹었어요. 이젠 요양보호사가 집에 와 청소, 빨래, 식사 준비까지 해주니 그 고마움을 이루 다 말할 수 없어요.”

지난 6일 서울 마포구의 한 임대 아파트를 찾은 유동균 마포구청장에게 이선자(가명·76) 할머니가 힘겨웠던 사정을 털어놨다. 유 구청장은 “이제 연락만 주시면 구청이 자식 노릇을 하겠다. 회복하실 때까지 돌봄SOS센터서 필요한 지원은 뭐든 아끼지 않겠다”며 할머니의 손을 부여잡았다. 그제서야 할머니의 얼굴에 안도의 미소가 번져 나갔다.

지난해 3월 낙상 사고로 허리를 다친 할머니는 극심한 통증이 거듭되자 지난달 말 허리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퇴원 뒤 생활이 막막했다. 하루의 대부분을 누워 지낼 수밖에 없는데 미혼이라 돌봐 줄 자식도 남편도 없어 집안일, 장보기 등 기본적인 일상조차 꾸려 갈 수 없었기 때문이다. 병원 입원 한 달 전 간병 서비스를 받으려 요양등급도 신청했으나 등급 외 판정을 받게 되면서 그마저도 좌절됐다.

암담했던 그에게 살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선사한 것은 마포구가 지난달 중순부터 가동한 ‘돌봄SOS센터’였다. 그의 딱한 사정을 들은 동 주민센터, 돌봄매니저의 도움으로 센터에서 제공하는 일시 재가 서비스 대상자로 선정됐다. 지난달 30일부터 일주일에 두 차례, 하루 3시간씩 요양보호사가 그의 집을 찾아 살림과 식사 등을 도와준다. 65세 이상 어르신, 장애인 등이 일시적으로 긴급한 도움이 필요할 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돌봄SOS센터’는 위기 상황 때 취약계층의 삶을 지탱해 주는 역할을 한다. 마포구는 서울시가 주관한 ‘돌봄SOS센터 시범사업’ 공모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시범구가 됐다.

유 구청장은 “돌봄SOS센터는 기존 공적 복지서비스 혜택을 받지 못하거나 서비스 공백이 일시적으로 발생했을 때 틈새를 메우는 식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걷어내 준다”며 “민선 7기 선거공약을 구체화해 어려운 구민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돌봄SOS센터 운영을 위해 필요한 인력 충원까지 이뤄지면 마포구는 기존의 MH마포하우징사업, 어르신안심돌봄서비스 등과 함께 촘촘한 복지안전망을 쌓아올리게 된다.

유 구청장은 “오는 9월에는 지난 7월 구의회에서 부결된 ‘서울특별시 마포구 지방공무원 정원 조례’ 통과에 힘쓰겠다”면서 “1인 가구 증가, 고령화, 부양 의무 약화 등으로 늘어나는 주민 돌봄 수요를 샅샅이 파악해 맞춤형 복지서비스가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