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산업

日과 거래 中企 52% “무역 제재에 무방비”

중기중앙회, 300개사 조사 결과

확대보기

▲ 한국에 대한 일본 경제보복 조치의 주무장관인 세코 히로시게 경제산업상이 2일 오전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결정한 직후 도쿄 가스미가세키 경제산업성 청사 10층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AP 연합뉴스

일본과 거래하는 국내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이 ‘일본의 무역 제재’에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3일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 결과 절반 이상(52%)가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제외에 대응해 별도의 대비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약간 혹은 부분적으로 준비된 업체는 38.4%로 나타났다. 대부분 혹은 모두 준비됐다는 응답은 9.6%에 그쳤다.

별도의 대비 방안으로서는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많았고,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가 6.9%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는 영향이 없더라도 백색국가 제외 발효 시에는 기업 경영에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응답은 67.3%, 영향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은 32.7%에 달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앞으로 중앙회가 우수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을 발굴하고 이를 대기업과 연결하는 데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영상뉴스

자주 찾는 SNS에서도 을 구독해 주세요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인스타그램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