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가장 좋아하는 시인 이육사, ‘의열단’ 내용 기뻐” 작가에 친서

항일시인 이육사 생애 그린 고은주 소설 ‘그 남자 264’ 읽고 보내

확대보기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후손들의 인터뷰를 마치자 박수를 치고 있다. 2019. 08.13. 도준석 기자pado@seoul.co.kr

문재인 대통령이 항일 시인 이육사의 생애를 그린 신작 장편소설인 ‘그 남자 264’을 읽고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이 이육사”라면서 “이육사 시인이 의열단이었다는 내용이 소설에 담겨 있어 기뻤다”고 고은주 작가에 친서를 보냈다.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친서에서 “보내주신 소설 ‘그 남자 264’를 재미있게 읽었다”면서 “육사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 중 한 명이고 특히 그의 시 ‘광야’를 매우 좋아한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그런데 소설 내용처럼 나 역시 지금까지 당연히 넓을 광의 ‘광야’일 것으로 여겨 오다가, 빌 광의 ‘광야’라는 사실을 알게 돼 더욱 그 의미가 절실하게 다가온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현충일 추념사에서 광복군에 합류한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를 말한 이후 논란을 보면서 이육사 시인도 의열단이었다고 주변에 말하곤 했는데, 소설에 그런 내용이 담겨 있어 기뻤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좋은 소설 쓰신 것을 축하드리고, 더욱 큰 성취를 이루시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고 작가도 전날 밤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렸다.

확대보기

▲ 문 대통령, 고은주 소설 ‘그 남자 264’ 읽고 친서 보내
문재인 대통령이 고은주 작가의 소설 ‘그 남자 264’를 읽고 작가에 친서를 보내 격려했다고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가 전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소설가 고은주에 보낸 친서. 2019.8.13
문학세계사 제공

그는 이육사의 외동딸 이옥비 씨가 ‘이육사기념관 건립 과정에서 김영배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부터 도움을 받은 만큼 소설 ‘그 남자 264’를 김 비서관에 보내 달라’는 취지로 부탁했다고 전했다.

고 작가는 김 비서관에 소설을 보내면서 문 대통령에게도 함께 보냈고, 이후 지난주 문 대통령이 책을 읽고 작가에 보내는 편지까지 썼다는 소식을 김 비서관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문 대통령, 고은주 소설 ‘그 남자 264’ 읽고 친서 보내
문재인 대통령이 고은주 작가의 소설 ‘그 남자 264’를 읽고 작가에 친서를 보내 격려했다고 13일 도서출판 문학세계사가 전했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소설가 고은주에 보낸 친서. 2019.8.13
문학세계사 제공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많이 본 뉴스

1/4

  • 영상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찬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